‘추리의 여왕2’ 권상우X최강희, 첫 촬영 현장 공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권상우 최강희 / 사진제공= 에이스토리

권상우 최강희 / 사진제공= 에이스토리

KBS2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 권상우와 최강희의 첫 촬영 스틸컷이 공개됐다.

‘추리의 여왕 시즌2’ (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설옥(최강희)과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완승(권상우)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 

11일 공개된 스틸컷에는 범죄 현장을 발견하면 촉이 발동하는 에이스 형사 하완승 역의 권상우와 추리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추리퀸 유설옥으로 변신한 최강희가 흥미로운 사건 현장을 찾아 나서기 시작한 첫 촬영 현장이 담겨있다. 해사한 미소를 띠고 손으로 총 모양을 만들어 예비 시청자들을 체포할 듯 한 모습에서는 유쾌하고 발랄한 극의 분위기가 느껴져 티격태격 공조 수사를 보여줄 두 배우의 케미를 예고하고 있다. 

이처럼 진지하고 열의 가득한 눈빛을 발사하다가도 카메라를 향해 환한 웃음을 지어보이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은 긴박감 넘치는 사건들의 향연 속에서도 재기발랄한 웃음 코드가 숨어있는 ‘추리의 여왕 시즌2’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권상우는 “배우, 제작진이 또 한 번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하다”며 “서로 호흡을 맞춰가는 과정이 더욱 즐겁고 최강희씨와 함께 더 좋은 작품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강희 역시 “시즌2로 일 년 만에 다시 뭉쳤다는 게 행복할 따름이다”라며 “권상우씨는 제 최고의 파트너이기 때문에 이번 드라마도 믿고 간다”며 믿음을 보여 기대감을 더했다.

권상우와 최강희가 다시 힘을 합친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오는 2월 21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