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유닛’, 후반부 키워드는 ‘64·4·1’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더유닛'

사진제공=KBS2 ‘더유닛’

KBS2 ‘더유닛’이 후반부를 향해가고 있다. 참가자들의 경쟁도 더욱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후반부를 점검해볼 숫자 키워드를 짚어봤다. 

‘64’명의 도전자 

‘더유닛’은 접수 시작 하루 만에 지원자가 수백 명을 웃도는 등 폭발적인 참여 열기를 보여줬다. 이 중에서 1차 관문을 통과한 참가자는 총 126명으로 이들은 관객들과 선배군단의 선택을 받고 대한민국 최고의 아이돌 ‘유닛 B’와 ‘유닛 G’로 데뷔하기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 

이어 첫 번째 국민 유닛 투표에서 36명, 지난 주 방송된 두 번째 국민 유닛 투표에서도 26명이 탈락해 현재 총 64명의 참가자들이 남아 꿈을 향한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이에 과연 64명의 참가자들은 마지막에 어떤 결과를 안고 돌아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4’번째 미션 

2018년 새해를 여는 새로운 미션이자 ‘더유닛’의 4번째 미션인 신곡 경연은 그 어느 때보다 열띤 주목을 받고 있다. 스타 작곡가 군단이 ‘더유닛’만을 위한 신곡 10곡을 선사, 음원으로도 발매를 앞두고 있는 것. 또한 뮤직비디오계의 거성 홍원기, 이기백 감독이 미션에서 최종 우승한 남녀 각 1팀의 뮤직비디오를 연출한다.

도전자들 역시 이번 미션을 위해 남다른 각오를 보여주며 전투 의지를 다지고 있다. 본격적인 경연에 앞서 각 팀의 셀프 티저 영상이 공개돼 이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열정을 엿볼 수 있었다. 이에 각 팀의 참가자들은 어떤 색깔의 무대를 완성해낼지 호기심을 증폭 시키고 있다.

최종 ‘1’위를 차지할 주인공은 누구?

지난 주 발표된 두 번째 국민 유닛 투표 순위는 대격변, 그 자체였다. 놀라운 순위 급등을 이루며 유닛 데뷔 안정권에 든 참가자가 있는가하면 단 몇 표로 희비가 엇갈린 참가자들도 속출했다.

이에 두 번째 국민 유닛 투표에서 남녀 1위였던 유키스 준과 의진은 마지막까지 그 자리를 지킬 수 있을지 혹은 예상치 못한 새로운 인물이 왕좌를 차지할 지 흥미진진한 대결이 마지막까지 유닛 메이커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더유닛’은 현재 오는 25일 오전 9시까지 티몬에서 제 3차 국민 투표를 진행중이다. 남녀 참가자 중 각 3명을 선택해 유닛을 조합할 수 있으며 결과를 통해 파이널 무대에 오를 멤버가 결정된다. 

‘더유닛’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