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윤박X유라, 존재감 甲 티저 영상 공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사진=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KBS2 새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극본 전유리, 연출 문준하) 윤박, 유라의 캐릭터 티저 영상이 11일 공개됐다.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는 라디오국의 에이스 PD 이강(윤박)과 과거 톱 여배우 진태리(유라)의 모습이 담겼다.

윤박은 극중 뛰어난 능력과 비례하는 개망나니 성격을 가진 라디오국의 전설 이강 역을 맡았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강은 흐트러진 헤어스타일에 수염, 손에 든 정체모를 지휘봉까지. 존재만으로 존재감을 뽐낸다. 그는 극중 서브 작가 송그림을 연기하는 김소현을 향해 “너, 이번에 나랑 할래? 내가 너 메인 시켜줄게”라며 미끼를 던져 호기심을 더한다.

과거 톱스타였던 여배우 진태리로 변신한 유라는 ‘내가 바로 톱스타’를 외치는 도도한 아우라를 한껏 뿜어내는 여배우의 모습으로 등장했다. ‘지금’은 톱이 아닌 자신을 “아니~ 나랑 맞는 남자배우가 없어서 좀 쉬고 있는 거지~ 지수호 정도면 나랑 맞는 상대역인거 같기도 하고”라는 대사로 둘러대는 모습이 얄밉지만 어쩐지 미워할 수 없는 귀여운 매력으로 시선을 끈다.

관계자는 “먼저 공개된 폭탄급 톱스타 지수호와 무한긍정 작가 송그림. 그리고 오늘 베일을 벗은 라디오국의 망나니 PD 이강과 한때 톱 여배우였던 진태리까지. ‘라디오 로맨스’는 제각기 다른 컬러를 지닌 캐릭터들의 통통 튀는 매력들이 살아 숨 쉬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폭탄급 톱배우 지수호(윤두준)와 그를 DJ로 섭외한 글 쓰는 것 빼고 다 잘하는 라디오 서브 작가 송그림(김소현)이 절대 대본대로 흘러가지 않는 라디오 부스에서 펼쳐지는 로맨스다. ‘저글러스’ 후속으로 오는 29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