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 강남, 예측불가 김정태X정준영에 “소름 끼친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정글의 법칙'

/사진=SBS ‘정글의 법칙’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 강남이 사냥감 앞에서도 천하태평한 김정태와 정준영 사이에서 당황했다.

12일 방송될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에서는 김병만, 강남, 이다희, 김정태, 박정철, 정준영, 틴탑 니엘, 빅톤 병찬이 함께하는 후발대 편이 첫 공개된다.

이 가운데 사냥감이 코앞에 나타났음에도 불구하고 여유 만만한 김정태와 정준영의 행동에 당황한 강남의 사연이 공개된다.

정글 하우스를 완성하고 5분 동안 휴식시간을 갖기로 한 김정태, 강남, 정준영. 체력 보충을 하며 쉬고 있었다. 바로 그 때, 세 사람의 코앞에 야생 닭이 나타났다.

바로 근처까지 제 발로 찾아온 사냥감 때문에 흥분한 강남은 즉각 몸을 일으켜 잡으러 가자며 적극적으로 나섰지만 김정태와 정준영은 미동도 하지 않았다. 사냥감을 발견하면 입수도 마다하지 않는 정글에서 보기 드문 상황이 발생한 것.

예상치 못한 두 사람의 반응에 강남은 “이렇게 앞에 있는데 안 가요?”라고 반문하며 당황했고 김정태와 정준영은 “5분 쉬기로 했으니 5분 쉬자” “날지 못해서 멀리가지 못 한다”라며 꼼짝도 하지 않았다.

어떤 설득에도 요지부동인 두 사람의 모습에 강남은 정글 열 번째 만에 처음 찾아 온 좋은 기회를 놓칠까 홀로 안절부절못하는 ‘웃픈’ 모습을 보였다고.

천하태평 김정태-정준영 콤비 사이에서 과연 강남은 정글 생존 10번 만에 찾아온 역대급 사냥의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 그 결과는 오는 12일 오후 10시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