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원포유, 日 신년 공연 개최 “수익금 기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원포유 / 사진제공=백곰 엔터테인먼트

원포유 / 사진제공=백곰 엔터테인먼트

14인조 보이그룹 원포유(이솔, 루하, 고현, 비에스, 로우디, 은재, 우주, 도율, 도혁, 현웅, 세진, 영웅, 리오, 경태)가 일본 팬들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일본 신년맞이 추가 공연을 확정했다.

원포유의 소속사 백곰엔터테인먼트는 11일 “지난해 일본 크리스마스 공연에서 팬들의 좋은 반응 덕분에 일본 공연 측에서 추가 공연 요청이 왔다”며 “새롭게 시작되는 해부터 원포유에게 보내준 사랑에 보답하고자 추가 공연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원포유는 지난해 12월 공연을 열었던 일본 도쿄 신주쿠구의 ‘K-stage O!’에서 오는 13일부터 20일까지 추가 공연에 나선다. 원포유의 새해 첫 공연이라는 데서 의미가 남다르다. 이에 지난 일본 공연에서 멤버들의 수제 크리스마스 엽서를 판매한 수익 일부를 적십자사에 방문해 기부할 예정이며 팬들이 기다린 2집 티저가 깜짝 공개될 예정이다.

무엇보다 원포유는 일본 정식 데뷔 전부터 공연과 컴백 소식에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지난 크리스마스 공연은 예매 당일 사이트의 서버가 마비되고 단시간에 매진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해다.

또 최근 글로벌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메이크스타에서 960% 초과 달성을 기록했다. 이는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한 보이그룹 중 가장 높은 기록으로 팬들의 열렬한 지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원포유는 지난해 7월 데뷔 앨범 ‘VVV’와 동명인 타이틀곡 ‘VVV’로 가요계에 출격한 14인조 초대형 보이그룹이다. 일본에서는 평균 신장 180cm의 카리스마 넘치는 X팀, 평균연령 10대인 귀여운 L팀으로 나누어져 다양한 퍼포먼스로 현지 팬들을 만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