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에스타 린지, 윌엔터와 연기 활동 전속 계약…가수 활동 병행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린지 /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린지 /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그룹 피에스타의 메인보컬 린지가 ㈜윌엔터테인먼트(대표 손지현)와 연기자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11일 윌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피에스타의 린지는 윌엔터테인먼트와 연기자 활동에 대한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이와 함께 조민기, 전수경, 권민중, 김재원, 주상욱, 김지한, 온주완, 김소은, 신현수, 양승호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스타 군단들과 한 식구가 된 린지는 배우로서 본격적인 연기 행보에 신호탄을 쏘아 올린다.

이렇게 인기 아이돌에서 배우로 발돋움하게 된 린지와 연기자 활동 전속 계약을 맺은 윌엔터테인먼트는 “다방면으로 풍부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지닌 아티스트 린지와 식구가 되어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 제 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는 린지가 앞으로도 노래와 연기를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학창시절 연기를 전공했을 만큼 배우의 꿈을 가지고 있었다고 알려진 린지는 2012년 그룹 피에스타로 가수 데뷔, 이후 뮤지컬 ‘페스트’, ‘오!캐롤’, ‘광화문 연가’ 등 다양한 대극장 뮤지컬에서 여주인공으로 활약하며 안정적인 연기력과 가창력을 인정받았다.

린지는 그룹 ‘피에스타’로의 가수 활동을 지원해온 기존 소속사 페이브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관계를 유지하면서 연기 활동에 대한 윌엔터테인먼트와의 공동 전속 계약을 통해 가수와 배우 활동을 병행하며 더욱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