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마더' 제공

/ 사진=tvN ‘마더’ 제공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 속 이보영, 이혜영의 엇갈린 모녀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모은다.

이보영, 이혜영이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는 사진이 11일 공개됐다.

오는 24일 처음 방송될 예정인 ‘마더’(연출 김철규/ 극본 정서경/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는 차가운 선생님(이보영)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허율)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모녀로맨스’다.

이보영은 극중 조류학 연구원에서 과학 전담 임시교사가 된 ‘수진’을 맡았다. 이혜영은 당대 최고의 배우이자 세 딸을 남편 없이 홀로 키워낸 강인한 엄마 ‘영신’ 역을 맡았다. 특히 맏딸 수진에 대한 강한 애착을 지니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이보영이 경계의 눈빛을 풀지 않은 채 상대방과 눈을 맞추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반면 이혜영은 정돈된 옷 매무새와 흐트러짐 없는 꼿꼿한 자태로 카리스마를 발산하고 있다. 레드와 블루로 이뤄진 원색계열의 스타일이 관록의 배우다운 강렬한 인상을 전달하고 있다. 그러면서 눈빛에는 간절함과 애틋함이 어려있어 관심이 집중된다.

이는 근 10년 동안 행방을 찾을 수 없는 이보영의 소식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엄마의 모습. 어떠한 연유에서 이들 모녀 사이에 커다란 벽이 생긴 것인지 과연 두 사람이 재회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마더’ 제작진은 “극중 수진의 어머니 영신의 등장으로 수진의 주위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을 예고한다”라며 “이보영-허율이 선보이는 모성애 뿐만 아니라 이보영-이혜영 모녀만의 10년 간 엇갈린 모성애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전달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마더’는 도쿄 드라마 어워드 4관왕 등 작품성과 화제성이 검증된 동명의 일본드라마를 원작으로 한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9시 30분 tvN에서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