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연습생’ 저스틴X주정정, 엑소 레이와 ‘쾌락대본영’ 동반 출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저스틴(왼쪽), 주정정 / 사진제공=CNP

저스틴(왼쪽), 주정정 / 사진제공=CNP

‘중국판 프듀2’로 불리는 ‘우상연습생’에 출연 중인 저스틴과 주정정의 사진이 공개됐다.

지난 9일 ‘우상연습생’의 출연자들이 중국 국민 예능 프로그램 ‘쾌락대본영(快乐大本营’)의 녹화를 마쳤다.

저스틴(黄明昊), 주정정(朱正廷), 판청청(范丞丞), 채서곤(蔡徐坤) 등 일부 출연자들은 방송시작 전부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그중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서바이벌 프로그램의 경험이 있는 저스틴과 주정정의 대기실에서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과연 이번에는 9명의 중국 국민 아이돌에 선발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우상연습생’의 제작진은 F4, 금성무(金城武), 채의림(蔡依林), 임지령(林志玲)등을 스타로 만든 갈홍복(葛福鸿) 프로듀서와 엑소의 레이, 갓세븐의 잭슨, 우주소녀의 성소, 프리스틴의 주결경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쾌락대본영’ 녹화는 레이가 연습생들을 격려하고 트레이닝을 위해 함께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상연습생’은 오는 19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아이치이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