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김지훈, ‘장보리’ 인지도로 도전했지만…”식사는 곤란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한끼줍쇼' 방송 화면 캡처

JTBC ‘한끼줍쇼’ 방송 화면 캡처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한 배우 김지훈이 첫 순서로 시민들에게 ‘한 끼’를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

김지훈은 10일 방송된 ‘한끼줍쇼’에서 첫 순서로 벨을 눌렀다. 그는 떨리며 “배우 김지훈이다. 혹시 저를 아시냐”고 물었다.

시민은 “무슨 일이냐”고 경계했다. 이에 김지훈은 “혹시 ‘왔다! 장보리’를 보셨냐”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봤다”는 시민의 답에 김지훈은 기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용기를 내 “저녁 식사를 같이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민은 “식사는 곤란하다”고 단호히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