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정 “한국에서 마지막 식사, ‘한끼줍쇼’에서 하게 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한끼줍쇼' 방송 화면 캡처

JTBC ‘한끼줍쇼’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서민정이 JTBC ‘한끼줍쇼’에서 한국에서의 마지막 식사를 하게 됐다.

서민정은 10일 방송된 ‘한끼줍쇼’에 출연해 “카메라에 오래 나오고 싶다”며 “오래 촬영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녀가 촬영에 남다른 열의를 보인 것은 촬영 다음 날 바로 뉴욕으로 돌아가야 했기 때문이었다. 강호동은 “민정 씨가 내일 뉴욕으로 출국한다. 한국에서의 마지막 식사를 ‘한끼줍쇼’에서 하게 된 것”이라며 뜻깊은 식사임을 설명해줬다.

서민정은 아쉬워하며 “뉴욕에 ‘한끼줍쇼’ 촬영을 와달라”고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