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는 차갑게 가슴은 뜨겁게” 박은빈, ‘꼴통 판사’에서 ‘진심 판사’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의 박은빈이 오빠의 무죄 판결을 받고 새로운 결심을 보였다.

정주(박은빈)는 10일 방송된 ‘이판사판’에서 오빠의 무죄 판결을 받았다. 정주는 그간 오빠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고생했지만 “오빠의 무죄는 개운치만은 않았다. 그 또한 법을 농락하는 것이었기에”라고 말했다.

정주는 “법을 어기면서까지 가족을 지키려던 오빠의 희생이야말로 무전유죄, 유전무죄의 자화상”이라며 “법복의 무게를 느끼며 더는 그런 판결이 나오지 않게 할 것”이라 결심했다.

이어 “뜨거운 가슴과 차가운 머리로 다가갈 것”이라며 진솔한 판사가 될 것을 다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