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 박은빈, 김해숙에 “죄의 대가 치르며 잘못 느껴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의 박은빈이 자신의 오빠를 죽인 김해숙에게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정주(박은빈)는 10일 방송된 ‘이판사판’에서 유명희(김해숙)을 찾아갔다. 그는 “오빠에 대한 죄책감 때문에 저를 판사까지 만들어 놓고 어떻게 오빠를 죽이라고 사주할 수 있냐”고 명희를 나무랐다.

명희는 “내 분신인 네가 날 단죄한다면 기꺼이 받아들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내가 은폐한 진실을 파헤쳐 주길 바랐다”라고 말했지만 “그러나 네가 진실에 가까워지면 가까워질수록 두려워졌다”고 흐느꼈다.

정주는 “이제 와서 죄책감에 자폭했냐”며 분노를 드러냈다. 이어 “그 빚을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으로 갚으려 했다면 용서할 수 없다. 하루하루 죄의 대가를 치르며 당신이 저지른 짓을 뼈저리게 느껴라”라고 단호히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