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냥’ 김구라, 강아지에겐 따뜻한 남자 “반려견 키우고 싶어져”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방송 화면 캡처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방송 화면 캡처

김구라가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이하 개냥)에서 유재환의 반려견 명수에게 따뜻한 모습을 보였다.

김구라는 10일 방송된 ‘개냥’에서 유재환 없이 유재환의 반려견 명수를 돌봐주게 됐다. 그는 “명수가 다른 강아지에 비해 무게가 적게 나간다. 특식을 차려달라”는 유재환의 부탁에 들기름을 넣어 계란 프라이를 만들어줬다.

맛있게 계란 프라이를 먹는 명수를 본 김구라는 “잘 먹네. 장하다. 계란을 어쩜 그렇게 좋아하니”라며 뿌듯해했다.

이어 김구라는 직접 닭 가슴살을 삶고 야채 죽까지 끓여줬다. 그는 자신이 만든 요리를 맛있게 먹는 명수를 보고 “나중에 내가 개를 키우게 된다면 너와의 좋은 추억 덕분이다”라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자신의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보던 김구라는 쑥스러워하며 “명수가 내가 만든 음식을 정말 잘 먹어더라. 그 모습을 보니 강아지를 키우고 싶어졌다”고 밝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