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냥’ 김소연, 사이좋은 반려동물 모습에 엄마 미소 “가족된 기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방송 화면 캡처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소연이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이하 개냥)에서 기르고 있는 반려동물들의 사이좋은 모습에 흐뭇함을 드러냈다.

김소연은 10일 방송된 ‘개냥’에서 반려동물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그녀는 두 마리의 반려견과 한 마리의 반려묘를 키우고 있었지만 이들은 만나기만 하면 싸우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자 반려동물들은 싸우지 않고 김소연이 던진 종이 뭉치를 갖고 노는 모습을 보였다.

김소연은 “반려견 제니와 반려묘 밍이가 싸우지 않고 함께 있는 걸 보니 너무 뿌듯했다”며 기뻐했다. 이어 “제가 오늘 가장 기뻤던 것은 우리가 가족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들었던 것”이라고 덧붙이며 행복해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