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디스크’ 아이유X방탄소년단, 디지털음원 부문 본상 공동 수상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이유, 방탄소년단 / 사진=골든디스크 방송 캡처

아이유, 방탄소년단 / 사진=골든디스크 방송 캡처

가수 아이유와 그룹 방탄소년단이 디지털음원 부문 본상을 공동 수상했다.

10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제32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에서다.

아이유는 “올해로 데뷔한지 10주년이다. 10년 동안 옆에서 절 지켜준 (팬클럽) 유애나 고맙다. 무뚝뚝한 편이라 말을 잘 못하지만 사랑한다고 얘기하고 싶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아이유는 “작년 한 해 동안 작업을 많이 했는데 함께 해주 모든 분에게 감사하다”며 공을 돌렸다. 또 그는 “오늘 수상한 모든 아티스트들, 지난해 음악 많이 듣고 공감하고 위로도 되고 자극도 받았다.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 진은 소속사 식구들과 팬클럽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좋은 회사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유발했다.

슈가는 “‘봄날’을 추운 날 작업했다. 겨울에 잘 어울리는 곡이라고 생각했는데 1년이 지난 지금, 봄에 잘 어울리는 곡이라고 생각이 바뀌었다”고 생각을 밝혔다. 뷔는 “요새 아미 덕분에 어깨가 하늘에서 내려오지 않는다. 고맙고 사랑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