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언 “원래 꿈은 연기자, ‘연남동 539’로 이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겸 배우 브라이언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브라이언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플라이투더스카이 브라이언이 “원래 꿈이 연기자였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2시 서울 장충동 그랜드 앰버서더 호텔에서 열린 MBC 새 드라마 ‘연남동 539′(극본 김진경·이지현, 연출 강훈·한율)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연남동 539’는 연남동 셰어하우스를 배경으로 한 시리즈 형식의 시추에이션 드라마다. 브라이언은 극중 라이언 역을 맡았다.

브라이언은 “사실 연기자가 꿈이었다. ‘연남동 539’로 꿈을 이뤄 영광”이라며 웃었다. 아울러 “외국 생활을 오래 해서 특히 발음에 신경을 쓰고 있다. 작가와도 이야기를 나누며 노력한다”고 애정을 표했다.

그는 “연기 호흡을 맞추는 배우들에게도 고맙다. 연기가 처음이어서 나와 거리를 둘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조언도 해주고, 현장 분위기도 화기애애하다”면서 “배우로서 더 욕심이 생긴다”고 말했다.

‘연남동 539’는 10일 오후 11시부터 매주 수요일 방송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