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tvN, 신규 예능 라인업 공개…‘슈퍼TV’ ‘오늘도 스웩’ ‘키워드#보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XtvN '슈퍼TV'(왼쪽부터) '오늘도 스웩' '키워드#보아'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XtvN ‘슈퍼TV'(왼쪽부터) ‘오늘도 스웩’ ‘키워드#보아’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CJ E&M이 새롭게 선보이는 오락 전문채널 XtvN이 신규 예능 라인업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매주 금, 토, 일요일 오후 11시 ‘슈퍼TV’ ‘오늘도 스웩’ 키워드#보아’가 방송된다.

먼저 오는 26일 오후 11시 첫 방송되는 ‘i돌아이어티-슈퍼TV’는 대한민국 대표 예능돌로 꼽히는 슈퍼주니어가 세상의 모든 예능 포맷을 ‘슈주만의 예능 공식’으로 재탄생시키는 신개념 버라이어티쇼다. 이특과 희철, 예성, 신동, 은혁, 동해 등 슈퍼주니어 멤버들이 본인의 이름을 걸고 직접 기획에 나선다.

이어 27일 오후 11시 첫 선을 보일 ‘힙합유랑기-오늘도 스웩’은 래퍼들의 리얼 힙합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힙합 레이블 VMC의 딥플로우, 넉살, 던밀스, 빅원과 슬리피, 양세찬이 출연한다. 진정한 ‘스웩(Swag)’을 찾아 대한민국 방방곡곡을 모험하는 과정을 생생하게 담아냄과 동시에 래퍼들의 예능감이 드러날 것으로 기대된다.

일요일 밤을 책임질 ‘키워드#보아’는 오는 28일 오후 11시 첫 공개된다. 보아가 데뷔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보아 공식 팬클럽 1기 출신의 샤이니 키가 관찰자로 출연해 보아의 다채로운 매력을 낱낱이 분석해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XtvN은 ‘글로벌 심쿵 로맨스-사랑도 통역이 되나요?’의 출격도 예고하고 있다. 오는 2월 방송될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는 각양각국 청춘 남녀들의 색다른 로맨스를 담아낸다. 양세형과 박나래, 에릭남, 소녀시대 써니, 프리스틴 나영이 출연자들의 로맨스를 지켜보며 카운셀링을 전하는 ‘사랑 통역단’으로 출연한다.

오는 26일 공식 개국하는 XtvN은 한층 더 발전된 재미, 다채로운 장르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새로운 오락, 재미에 재미를 곱한 본격 오락 콘텐츠를 통해 ‘밀레니얼 세대’의 취향 저격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이명한 tvN본부장은 “전세계 트렌드를 이끌어갈 대규모 세대로 꼽히는 밀레니얼 세대는 콘텐츠 시장에서도 막강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며 “tvN부터 XtvN, O tvN에 이르기까지 10대에서 50대에 걸쳐 다양한 연령대가 취향에 따라 tvN 브랜드의 감성을 즐길 수 있도록 각 채널의 아이덴티티와 콘텐츠 경쟁력을 높여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