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정진운·황영조·션, 그룹성화봉송 실시…’희망의 불꽃 전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코카콜라와 함께하는 그룹성화봉송주자

코카콜라와 함께하는 그룹성화봉송주자

코카콜라와 함께하는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그룹성화봉송주자인 차범근, 정진운, 황영조, 션이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서울지역에서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하는 짜릿한 희망의 불꽃을 전달한다.

13일 오전에는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드림멘토로 나서 축구 유망주들과 함께 한국 축구의 성지인 상암월드컵경기장 앞을 달린다. 2004년부터 코카-콜라 청소년 건강재단 이사로 활동해온 그는 축구 유망주들과 함께 그룹성화봉송을 펼치며 어린 선수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할 예정이다.

다음 날 오전인 14일에는 가수 정진운이 무용, 연기 등 예체능 쪽에 꿈을 가진 ‘미래의 춤신춤왕’ 청소년들과 함께 동대문역 인근에서 그룹성화봉송 레이스를 선보인다.

15일 오전에는 황영조 감독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자신의 삶을 개척해 나가는 청소년들과 함께 강남 코엑스 인근을 달린다. 이날 오후에는 오랜 시간 선행과 기부를 실천해오고 있는 가수 션이 청소년 선행천사들과 반포대교 위를 달릴 예정이다. 꾸준한 봉사활동과 기부를 통해 연예계 대표 천사로 잘 알려진 션은 교내봉사활동을 펼치며 이웃을 살피는 등 미래에 행복봉사단이 될 가정여중 백다연, 양강중 박지웅, 가락중 김태섭 학생과 함께 성화를 통해 봉사의 가치와 희망을 전하는 뜻 깊은 성화봉송을 선보인다.

이들 외에도 코카-콜라 그룹성화봉송주자로 지난 11월 부산에서 성화봉송에 나선 신영록과 차두리를 시작으로 사진작가 조세현과 예술가를 꿈꾸는 청소년들이 성공적인 성화봉송을 선보였다.

지난해 11월 1일 인천대교에서 101일간의 여정을 시작한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성화는 각계각층의 사람들의 손을 거치며 대한민국을 희망의 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첫 번째 주자 유영부터 무한도전, 수지와 코카-콜라와 함께하는 그룹성화봉송주자, 조기성, 임슬옹, 소유, 이광수, 김현우, 류준열, 남현희, 서강준, 김신영 등 다양한 스포츠 스타들과 유명인들이 성화봉송에 나서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의 성공 개최와 대한민국의 짜릿한 꿈과 희망을 전하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