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김지민, 깜짝 고백 “전현무 알고 나서 이상형 바뀌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

개그우먼 김지민이 전현무 때문에 이상형까지 바뀌었다고 고백한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해투동-랜선여친 특집’에서다.

이날 김지민은 자신의 열애설의 상대였던 MC 전현무와의 비화를 가감없이 털어놓을 예정이다.

과거 부동산에서 함께 나오는 장면이 포착되며 열애설에 휩싸인 두 사람. 무엇보다 당시 전현무가 김지민의 가방을 대신 메줬다는 사실에 이목이 쏠리자 전현무가 ‘해당 가방이 본인의 것’이라고 해명 아닌 해명을 해 논란을 가중시키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에 김지민과 전현무는 ‘희대의 가방 스캔들’의 주인공으로 두고 두고 회자되고 있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두 사람은 “열애설 때문에 사이가 멀어졌다”고 입을 모았다. 김지민은 “연락도 거의 안 하는 사이였는데, 제가 모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제까지 스캔들 났던 사람들 중 순위를 매기는 코너’에서 1위로 허경환, 2위로 전현무를 꼽았더니 ‘내가 2위는 아니지 않니?’라고 바로 문자가 왔다”면서 1위에 집착하는 전현무를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아가 그녀는 전현무 때문에 이상형까지 바뀌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원래 이상형이 ‘똑똑한 남자’였는데 하나가 추가됐다”며 “’똑똑한 걸 지가 아는 남자’가 싫다. 전현무는 똑똑한데 아는 척을 너무 한다”고 말한 것. 뿐만 아니라 그의 만행들을 줄줄이 폭로해 전현무를 진땀 쏟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전현무와 김지민의 열애설 비하인드는 오는 1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해피투게더3’에서 만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