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서 화제 ‘괴물 한류돌’ 타겟, 24일 국내 데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보이그룹 타겟 / 사진제공=JSL컴퍼니

보이그룹 타겟 / 사진제공=JSL컴퍼니

일본을 시작으로 최근 한류 아이돌로 뜨겁게 주목받고 있는 7인조 보이그룹 타겟(TARGET)이 국내 무대에 본격 상륙한다.

10일 소속사 JSL컴퍼니는 “타겟이 오는 24일 국내에서의 첫 번째 미니앨범을 발표하며 정식 데뷔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리더 슬찬을 필두로 지아이, 제스, 현, 로이,바운, 우진까지 7인조로 구성된 타겟은 지난해 일본에서 데뷔 프로모션 시작과 동시에 빠르게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며 차세대 한류돌로 부상하고 있는 그룹이다.

신인으로는 굉장히 이례적으로 제프(Zepp)투어에 먼저 나선 타겟은 도쿄, 나고야, 삿포로, 오사카에서 국내 인기 아이돌들도 쉽지 않은 총 4일간 약 1만 5천명의 관객 동원이란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

그 중에서도 일본 내에서 상대적으로 한국 문화를 접하기 쉽지 않은 삿포로에서 2회 공연을 성사시켰다는 점은 타겟의 현지 인기를 체감할 수 있게 해준다.

지난해 일본에서의 맹활약이 역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타겟은 국내 시장을 겨냥하며 이번 정식 데뷔도 눈앞에 두게 됐다. 멤버들은 오는 24일 베일을 벗는 데뷔 앨범을 통해 눈과 귀를 압도하는 음악 및 퍼포먼스로 국내 팬들에게도 강렬한 인상을 남길 계획이다.

괴물 한류돌의 등장을 예고한 타겟의 첫 번째 미니앨범은 오는 24일 정오 베일을 벗는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