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김형묵 “이보영, 좋은 인성 가진 연기자…최우수상 수상 축하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김형묵 / 사진제공=SBS

김형묵 / 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리턴’에 출연하는 배우 김형묵이 이보영의 ‘2017 SBS연기대상’ 최우수연기상 수상을 축하했다.

‘이판사판’ 후속으로 오는 17일 첫 방송되는 ‘리턴(return)’ (극본 최경미, 연출 주동민)은 도로위에 의문의 시신이 발견됨에 따라 4명의 상류층이 살인용의자로 떠오르고, 이에 따라 TV 리턴쇼 진행자 최자혜 변호사가 촉법소년 출신 독고영 형사와 함께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범죄 스릴러 드라마이다.

김형묵은 극중 상류층으로 살인스캔들을 일으키는 악(惡)의 4인방과 관련이 깊은 외제차 딜러 역을 맡아 극에 활력을 넣을 예정이다.

지난해 드라마 ‘귓속말’에서 스폰서 검사출신 비서 송태곤역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 김형묵은 이후 ‘조작’에도 깜짝 등장한 데 이어 ‘리턴’으로 다시 SBS 시청자들과 만나게 됐다.

먼저 김형묵은 지난해 31일 진행된 ‘2017 SBS 연기대상’에서 MC, 그리고 최우수상을 수상했던 이보영에 대해 “‘귓속말’이 제 브라운관 첫 데뷔작이어서 처음에는 조금 긴장도 했는데 보영씨가 이명우 감독님과 함께 친절하게 대해주신 덕분에 잘 촬영했고 더불어 많은 사랑도 받을 수 있었다”며 “이 자리를 빌어 보영씨에게 감사드리고 연기대상의 최우수연기상 수상도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리턴’에 임하는 각오에 대해 “좋은 작품으로 시청자분들을 뵐 준비를 하다가 이렇게 대본도 탄탄하고 재미있는 ‘리턴’을 만나게 되었다”며 “주동민 감독님의 배려에다 고현정 선배님을 비롯해 정말 연기력이 탄탄한 배우들과 함께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서는 “전작에서 스폰서 검사 출신이었다면 이번에는 상류층 4인방과 엮이는 외제차 딜러로 변신했다”고 웃으며 “이번에는 비굴함을 지닌 양아치 캐릭터인데 전작과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해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형묵이 출연하는 ‘리턴’은 드라마시티 ‘아귀’를 시작으로 2015년 SBS 극본 공모에서 단막 2부작 ‘글마 갸 삼촌’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집필 능력을 인정받은 최경미 작가와 ‘부탁해요 캡틴’ ‘떴다 패밀리’를 연출한 주동민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오는 1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