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 연우진X박은빈, 법원 복도도 로맨틱하게…’돌발 스킨십’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박은빈과 연우진이 로맨틱한 ‘귀막음 러브라인’으로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인다.

박은빈과 연우진은 ‘이판사판’ (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에서 각각 법원의 역대 최고 꼴통으로 불리는 이정주 판사 역과 법과 양심대로 소신껏 판결하는 정의감으로 뭉친 사의현 판사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같은 판사로서, 서로에게 든든한 믿음과 신뢰, 돈독한 동료애를 드러내던 두 사람은 미묘한 분위기로 관계 진전을 예고하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오늘(10일) 방송되는 ‘이판사판’에서는 박은빈과 연우진이 삭막한 법원 복도를 로맨틱하게 만들어버리는 ‘돌발 스킨십’ 장면을 선보인다. 공개된 스틸에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겨 설렘을 배가한다.   

‘이판사판’ 제작진은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박은빈과 연우진의 ‘케미’가 눈부시게 빛날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