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인피니트, 마법의 안무 도전…명장면 탄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주간아이돌' 인피니트/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인피니트/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그룹 인피니트가 ‘주간아이돌’에 출연해 ‘마법의 안무’에 도전했다.

1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1년 4개월 만에 정규 3집 ‘TOP SEED’로 돌아온 인피니트가 출연한다. 신곡 ‘Tell Me’로 원조 칼군무돌의 귀환을 예고한 인피니트가 가장 먼저 ‘주간아이돌’을 방문해 컴백 신호탄을 쏘아 올린것.

인피니트는 ‘주간아이돌’의 새로운 코너인 ‘마법의 안무’에 도전했다. 마법의 안무는 다른 가수의 노래에 본인의 안무를 완벽하게 소화해내야 하는 코너로 EXID, 레드벨벳 등이 성공하며 화제를 모았다. 인피니트는 새로운 코너의 등장에 놀라워하며 ‘파워 청순’ 대명사인 여자친구의 ‘유리구슬’노래에 일명 ‘전갈춤’으로 화제를 모았던 ‘BTD’안무로 마법의 안무에 도전했다.

멤버들은 처음 해보는 미션을 걱정하며 메인 댄서인 동우에게 의지하며 시작했다. 하지만 동우가 가장 먼저 멘붕에 빠져 모두가 당황했다. 그러나 MC들은 포기하지 않고 또 다른 곡을 제안, 선미의 ‘가시나’와 빅뱅의 ‘뱅뱅뱅’에 각각 ‘추격자’ ‘내꺼하자’의 안무로 재도전했다. 멤버들은 불안과 기대를 동시에 안고 시작해 9년차 팀워크를 자랑하며 칼군무를 발산, 기존 마법의 안무와는 또 다른 명장면을 만들어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는 후문이다.

뿐만아니라 지난해 말 방송된 2017년 제7회 ‘주간아이돌 어워즈’에서 대상을 수상한 인피니트에게 트로피와 상장 수여식을 진행했다. 인피니트는 얼떨떨해 하며 데뷔 이후 첫 대상에 대한 감격스러운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인피니트의 ‘마법의 안무’ 도전은 10일 오후 6시 ‘주간아이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