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언, ‘연남동 539’서 반전 매력 뽐낸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N '연남동539' 브라이언 / 사진=예고 영상 캡처

MBN ‘연남동539’ 브라이언 / 사진=예고 영상 캡처

가수 브라이언이 드라마 ‘연남동 539’로 성공적인 안방 데뷔와 동시에 지금까지와는 180도 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MBN 드라마 ‘연남동 539’는 연남동 셰어하우스(share house)를 배경으로 한 시리즈형 에피소드 드라마로 총 12부작으로 편성됐다. 서로 얽히며 발생하는 유쾌한 코믹 코드와 미스터리한 사건이 결합된 복합 장르로, 특유의 재미와 긴장감을 이끌어내 매 회 각기 다른 인물들의 에피소드를 펼쳐낼 전망이다.

브라이언은 ‘연남동 539’에서 가진 것이라고는 무한한 자기애와 한 개의 히트곡뿐인 한량한 뮤지션 라이언 역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진다.

플라이 투 더 스카이에서 감미로운 목소리로 청자들의 마음을 울린 브라이언이 공개된 예고 영상에선 버스킹을 하고 있다. 또한 그는 라이언의 유일한 히트곡 ‘뛰어 봤자 벼룩’을 트로트 창법으로 부르는데, 특유의 감미로웠던 무대 위 모습은 찾아 볼 수 없어 웃음을 유발한다.

브라이언은 “‘연남동 539’는 내 첫 작품이다. 촬영 하루 전부터 긴장도 많이 했는데 촬영장 분위기도 좋고 스태프와 감독님께서 친절하게 대해 주셔서 마음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며 드라마에 대한 남다른 기대를 드러냈다.

가수 브라이언의 새로운 모습을 확인 할 수 있는 드라마 ‘연남동 539’는 오늘(10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