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웬수들’ 고나연, 과거 상처 드러났다…‘애잔+안타까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MBC 일일드라마 ‘전생에 웬수들’ 고나연이 과거의 상처로 아파했다.

9일 방송된 MBC ‘전생에 웬수들’ 32회에서는 고봉(고나연)이 돌아온 아버지 태평(한진희) 때문에 힘들어했다.

투자금을 위해 동생 고운(노영민)의 신장 적합 검사를 허락한 아버지 태평으로 인해 가족들은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고봉은 오히려 화를 냈다.

기뻐하는 언니 고야(최윤영)에게 “너 잊었냐? 그 인간 딴 여자한테 미쳐서 자식들 다 내팽개치고 도망간 인간이야”라며 분노를 내뱉었다. 이어 “애당초 그 인간이 바람만 안 피웠으면 고운이가 아플 일도 없었어”라며 “신장 좀 떼 줬다고 유세 떨 생각은 하지도 말고, 짜증나니까!”라고 소리쳐 자신들을 버리고 간 아버지에 대한 상처를 드러냈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아버지로 인해 상처받은 고봉의 어두운 과거가 밝혀졌다. 자신과 가족들을 버리고 간 아버지로 인해 그녀는 친구들 사이에서 따돌림을 당하게 된 것. 비참한 현실과 아버지에 대한 분노로 눈물을 흘리는 어린 고봉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아버지에 대한 소문으로 고봉을 힘들게 했던 주인공이 그녀를 끊임없이 괴롭히던 혜은(명지연)이라는 것이 드러나며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그동안 혜은의 괴롭힘에도 묵묵부답이던 고봉은 “학교 선생님 중에 돈 많은 유부남이라도 있나?”라며 자신을 비하하는 혜은에 말에 “봤어요? 내가 유부남 꼬신 거?”라고 따지며 “울 아빠 바람났다고 학교에다 소문낸 게 언니라는 거. 내가 모를 줄 알고?”라고 참아 왔던 울분을 토했다. 

다른 여자와의 외도로 버림받은 것은 물론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하기까지 한 자신의 비참한 처지를 한탄하는 약한 모습을 보이기도 한 고봉. 이는 항상 당당하고 철없는 말괄량이 모습으로 웃음을 주던 그가 아버지로 인한 깊은 상처를 갖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전생에 웬수들’은 월~금요일 오후 7시 15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