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X나문희, 나이 초월한 우정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화면

사진=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화면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와 나문희의 나이를 초월한 우정으로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9일 방송된 ‘그냥 사랑하는 사이’ 10화에서는 이강두(이준호)가 할멈(나문희)이 위독하다는 사실을 알았다. 

할멈의 상태를 안 강두는 좌절했다. 그럼에도 할멈에게 “그 돈 벌어 뭐하게?” “죽는다며? 그 돈 다 들고 가게?”라며 모진 말을 쏟아내 안타까움을 샀다.

또한 저승 이야기를 하는 할멈을 향해 툭 던지듯 “가지 말고 나랑 여기 있어”라고 진심을 표현해 보는 이의 가슴을 울렸다.

어린 시절 믿을 구석이라곤 하나도 없는 자신을 있는 그대로 거둬준 할멈이었기에 그를 생각하는 강두의 마음은 늘 특별할 수밖에 없었다. 이는 홀로 울음을 삼키며 샤워하는 장면에서도 드러났다. 얼굴을 감싼 채 괴로움의 눈물을 참아내는 모습이 애처로움을 배가했다.

할멈 역시 아픈 와중에도 자신보다 강두의 행복을 더 걱정했다. 일부러 하문수(원진아)와 거리를 두는 그에게 “쫄지마. 그게 너한테 제일 안 어울리는 거야”라며 훈수를 뒀다. 

반면 방송 말미에는 코피가 멈추지 않는 강두의 모습이 공개돼 건강 이상을 짐작하게 했다. 이어진 11화 예고 영상에서는 “살려내라고. 니들 사람 살리려고 공부한 거 아니야?”라며 그가 울부 짖는 장면이 담기며 더 큰 불길함을 암시해 긴장감을 높였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