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前 최창민 現 최재우, 데뷔 20년 만의 첫 토크쇼!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가수 겸 배우 최제우가 데뷔 20년 만에 첫 토크쇼에 출연해 냉동 해제를 예고했다. 10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다. 

이날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내 꽃길은 내가 깐다’ 특집으로 서지석 김지민 최제우(전 최창민) 김일중이 출연해 활활 타오르는 야망을 드러내며 입담을 뽐낸다.

최제우는 1990년대 최고의 인기를 누린 하이틴 스타다. 당시 잡지모델로도 유명세를 탄 그는 지난 1998년 1집 앨범 ‘영웅’으로 가수로 데뷔했고 이후 1999년, 2000년에 두 장의 앨범을 더 내고 활동했다. 가수뿐 아니라 시트콤 ‘나 어때’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도 큰 인기를 누렸다.

최제우를 본 MC들은 저마다 반가워하면서 그의 인기를 증언하기 시작했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녹화가 진행됐다. 그는 최창민에서 최제우로 이름을 개명한 이유를 밝히면서 “모르시는 분들이 들으면 최강창민이라고 하시는 분이 많았다”고 해 모두를 웃게 했다고.

특히 “라스 역사상 역대 최고로 자료가 없었다”며 놀라워하는 MC들에게 최제우는 “2000년도에 활동을 그만뒀다. 그만두고 싶어서 그만둔 건 아니다”라며 그동안 자신에게 있었던 여러가지 사건, 사고에 대해 얘기를 꺼냈다. 

이 과정에서 최제우는 과거 일용직 근로부터 길거리 어묵집의 골든벨을 꿈꾸던 당시의 상황을 담담하게 얘기했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최제우는 명리학 개인기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을 예정이다. 1년 동안 명리학을 공부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 그는 서지석 김지민 김일중의 신년운세 풀이로 모두의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여기에 1990년대 하이틴스타로 큰 인기를 누렸던 ‘짱’ 댄스를 선보임과 동시에 다른 게스트들의 개인기를 곳곳에서 뺏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과연 1990년대에서 냉동 해제 된 ‘짱’ 오빠 최제우는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즐겁게 할지, 명리학을 배우고 돌아온 최제우의 게스트 신년운세 풀이는 얼마나 공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지는 1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