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X김옥빈, 티저 스틸 공개…강렬+긴장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강지환(위쪽) 김옥빈 / 사진제공=OCN

강지환(위쪽) 김옥빈 / 사진제공=OCN

 OCN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과 김옥빈의 티저 스틸이 공개됐다.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후속으로 오는 2월 첫 방송 예정인 ‘작은 신의 아이들’(극본 한우리, 연출 강신효)은 엘리트 형사 천재인과 ‘신기(神技)’ 있는 여형사 김단, 전혀 다른 두 사람이 만나 베일에 싸인 거대 조직에 얽힌 음모를 추적하는 추적 스릴러다. 

배우 강지환과 김옥빈은 각각 엘리트 형사 천재인과 ‘신기(神技)’ 있는 여형사 김단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이와 관련 두 사람의 캐릭터를 엿볼 수 있는 사진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강지환은 피 묻은 손자국이 찍힌 거울을 마주보고 서있다. 사건에 다가가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듯 인상을 쓴 채 정면을 응시하는 카리스마 있는 면모로 ‘팩트-논리-숫자’만을 믿는 IQ167 엘리트 형사 천재인(강지환) 역의 성격을 고스란히 표현했다.

김옥빈은 단정한 생머리에 화장기 없는 수수한 모습으로 무언가를 발견한 듯 정면이 아닌 거울 너머 한 켠을 응시했다. 강지환과는 상반되는 시선 처리로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보는 ‘신기(神技)’ 있는 여형사 김단을 표현하면서 앞으로 두 사람 앞에 펼쳐질 사건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작은 신의 아이들’ 제작진은 “이번에 공개된 강지환, 김옥빈의 스틸은 두 배우가 맡게 된 역할을 짧지만 강렬하게 표현해냈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게 된 두 사람이지만 벌써부터 척척 맞는 연기 합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