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X김선호, 검은 헬멧 정체 밝혔다…범인은 옥자연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 조정석과 김선호가 쫓고 있는 검은 헬멧의 정체가 밝혀졌다. 

지난 9일 방송된 ‘투깝스’ (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에서는 차동탁(조정석)과 공수창(김선호)이 추격 중인 검은 헬멧이 수아(옥자연)로 드러나 안방극장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앞서 차동탁과 공수창은 여러 가지 정황과 증거를 토대로 탁정환(최일화) 검사장의 지시에 따라 움직이며 자신들을 위협하고 있는 검은 헬멧의 정체가 그의 아들인 탁재희(박훈)라고 믿었다.

게다가 이 모든 일의 시작인 16년 전 사건의 진범이 미성년자였던 탁재희였으며 그와 검은 헬멧이 동일 인물이라는 단서들이 속속들이 포착됐다. 이에 차동탁은 탁재희의 일거수일투족에 더욱 예의주시하며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수사망을 좁혀나가고 있었다. 

하지만 마진국(정해균) 서장이 스스로 범행 일체를 인정하며 자수하기 직전 검은 헬멧으로부터 급습을 당한 뒤 채취한 DNA가 탁재희 것이 아니라는 소식을 전해들은 차동탁은 일순간 혼란에 빠졌다. 당연히 범인을 탁재희라고 생각해 그를 바로 검거해갈 만반의 준비를 마친 상태에서 모든 수사가 미궁에 빠져버렸기 때문.

이어 차동탁이 탁재희에게 도착한 팩스 속에서 확인한 인물과 공수창이 극적으로 떠올린 이는 모두 같은 사람이었다. 수사에 있어 중요한 장소였던 일야의 주인인 수아였던 것. 

이에 검은 헬멧이 공수창과 함께 보육원에서 자라고 탁정환 검사장의 후원을 받았던 이가 수아였으며 또 그렇기에 탁정환의 한 마디에 제 손에 피를 묻히는 일도 마다하지 않았다는 것에 설득력이 부여되며 모든 사건의 연결고리와 결과를 납득케 했다. 

이처럼 검은 헬멧의 실체가 공개되었으나 수아는 들을 수도 말할 수도 없는 핸디캡이 있다. 과연 탁정환 검사장에게 지독한 충심을 보였던 수아가 그가 저질렀던 수많은 만행을 순순히 자백할 것인지 또 차동탁과 공수창은 그녀에게 어떻게 진실을 실토하게 만들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또한 차동탁과 공수창의 탁월한 공조로 부패한 권력의 온상인 노영만(류태호) 국장, 마진국 서장까지 검거가 완료된 가운데 검은 헬멧을 잡고 그 꼭대기에 있는 탁정환까지 법의 심판을 받게 할 수 있을지 앞으로 남은 두 ‘깝’들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투깝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