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윤식당2’, 예능 아니고 서바이벌 게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윤여정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여정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여정이 예능 출연의 고충을 토로하며 “강호동과 유재석을 존경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고백했다.

윤여정은 9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관련 인터뷰에서 현재 방영 중인 tvN ‘윤식당2’에 대해 말했다.

시즌1에 발리에서 식당을 운영한 데 이어 시즌2에서는 스페인에서 촬영했다. 윤여정은 “(지난 시즌보다) 이번이 더 힘들었다. 손엔 흉터도 생겼다”고 말했다.

윤여정은 “바쁘게 요리를 하다가 정유미와 눈이 마주쳤는데 눈이 풀려있었다. ‘영화 촬영이 낫지?’라고 물으니 대답도 못하고 고개만 끄덕이더라. 이건 예능이 아니다. 서바이벌 게임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촬영 당시 윤여정은 스태프들을 불러 모았던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너무 힘들어서 하루는 PD랑 작가들을 불러 ‘이 아이디어 누가 냈니’라고 묻기도 했다.

시즌3에 대해 묻자 윤여정은 “스페인에서 이서진이 시즌3에 대해 얘기하길래 ‘입을 꼬맨다’고 했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또 윤여정은 최근 방송됐던 ‘강식당’에 대해서도 “몇 번 봤다. 강호동도 쥐가 난다는데 난 어쩌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예능이 즐겁게 하는 건줄 알았는데…강호동과 유재석을 존경하기로 했다. 그들은 프로그램 하나를 만들려고 정말 열심히 하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