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이하늘 “낚시 방송하면서 40~50대에 인지도 높아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이하늘이 남다른 인지도를 자랑했다.

9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는 이하늘이 새 친구로 등장했다. 부산국제여객선터미널에 나타난 이하늘은 중장년층에 순식간에 둘러싸였다.

한 아주머니는 “이 나이에 노래방 가면 아직도 ‘DJ DOC와 춤을’ 부르는데”라고 말했고 이하늘은 “덕분에 먹고 살아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한 남성은 “낚시 방송 아니냐”며 이하늘에게 사진을 찍자고 제안했다. 이하늘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사실 낚시 방송하면서 4~50대. 낚시하시는 분들한테 응원메시지 받는다”고 밝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