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김우주 ‘사랑해’ 열창…100점 받고 무릎 꿇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신서유기 외전 종합 감독판' 방송 화면 캡처

tvN ‘신서유기 외전 종합 감독판’ 방송 화면 캡처

안재현이 tvN ‘신서유기 외전 종합 감독판'(이하 신서유기 감독판)에서 김우주의 ‘사랑해’를 열창했다.

안재현은 9일 방송된 ‘신서유기 감독판’에서 ‘신서유기’ 멤버들과 노래방을 찾았다. 그는 방송 초반부터 “노래 연습을 했다”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아내인 구혜선 앞에서도 노래를 불러본 적이 없다고.

그가 선곡한 노래는 김우주의 ‘사랑해’로, 1절의 후렴구부터는 ‘사랑해’라는 가사만이 반복되는 노래였다.

‘사랑해’라는 가사만 불안정하게 반복하는 안재현의 모습에 멤버들은 “해볼 만 하다”고 안도했다. 은지원은 “나보다 더 웃겼다”고 속상해하기도 했다.

하지만 안재현이 받은 점수는 100점이었다. 안재현은 점수가 공개되자 무릎까지 꿇으며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은지원은 “안재현의 새로운 능력을 봤다. 그것은 바로 새롭게 곡을 만들어 부르는 작곡 능력”이라고 평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YG엔터테인먼트와 함께 갈 수 있을지도 모른다. 신선했다”고 덧붙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