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 강호동 노래 실력에 “발라드 하기엔 얼굴 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신서유기 외전 종합 감독판' 방송 화면 캡처

tvN ‘신서유기 외전 종합 감독판’ 방송 화면 캡처

강호동이 tvN ‘신서유기 외전 종합 감독판'(이하 신서유기 감독판)에서 노래 실력을 뽐냈다. 이를 들은 유희열이 진지한 심사평을 남겼다.

강호동은 9일 방송된 ‘신서유기 감독판’에서 ‘신서유기’ 멤버들과 노래방을 찾았다. 강호동은 예상을 뛰어넘는 안정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 이에 ‘신서유기’ 제작진은 강호동의 노래를 들은 유희열의 심사평을 공개했다.

유희열은 “장단점이 극명히 드러난 무대였다”며 “일단 감성과 느낌은 정말 놀라웠다”고 칭찬했다. “발라드에 최적화된 감정이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가수, 특히 발라드를 부르기에는 얼굴이 너무 크다”라고 재치 있는 평가를 내려 웃음을 안겼다. 이어 “안테나 뮤직에서는 강호동 씨를 캐스팅하지 않겠다”고 밝혀 오디션 프로그램을 연상시켰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