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혜성, 김희원에 “최원영 죽었으면 좋겠어요”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정혜성이 김희원에게 최원영이 죽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9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 진진영(정혜성)은 장필성(최원영)과 거래를 하려고 했다.

이를 알게 된 박수칠(김희원)은 진진영에게 “형사는 그러면 안 돼. 네 아버지 때문에 장필성이랑 손잡으려고 했어?”라고 물었다.

진진영은 “손 잡으려던 거 아니었어요. 복수하려고요. 뒤통수치고 이광호(전국환)가 장필성이 배신한 거 알면 없애버리겠죠. 저 사실 재판이니 뭐니 장필성 죽어버렸으면 좋겠어요”라고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박수칠은 소리쳤고 김종삼(윤균상)이 때마침 나타나 진진영을 데리고 나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