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다니엘, 백진희 母 “만나지 말라”는 말에 “이해합니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 방송 화면 캡처

KBS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 방송 화면 캡처

KBS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극본 조용, 연출 김정현, 이하 저글러스)의 최다니엘이 백진희를 만나지 말라는 이지하의 말에 수긍했다.

강순덕(이지하)은 9일 방송된 ‘저글러스’에서 남치원(최다니엘)을 불렀다. 그녀는 “내 딸 윤이가 행복하게 살기를 바란다”며 “나는 우리 윤이가 나처럼 굴곡진 인생 안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상무 님 사연 구구절절 알지는 못하지만 상처가 많은 건 알겠다”며 “나는 우리 윤이가 그 상처 끌어안고 사는 거 못 보겠다”고 밝혔다.

치원은 복잡한 표정으로 “이해합니다. 무슨 말씀이신지”라고 답했다. 그가 윤이와의 관계에 대해서 어떤 선택을 내릴지 관심이 모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