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윤균상, 정혜성에 “최원영이 거래 제안했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윤균상이 정혜성에게 최원영이 거래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9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는 진진영(정혜성)이 김종삼(윤균상)의 집에 찾아가 2007년 발생한 오동복집 살인사건파일을 줬다.

진진영은 “갑자기 다시 파는 이유가 뭐야? 장필성(최원영)이 뭐라고 하디? 빨리 불어라. 비밀 없게 한다고 한다”라며 뜸을 들이는 김종삼을 재촉했다.

김종삼은 “오동복집에서 죽은 주검사랑 홍마담, 칼에 찔려서 죽은 게 아니래”라고 말했고 진진영은 “사인이 뭔데?”라고 물었다.

그러자 김종삼은 “부검기록이 따로 있대. 장필성이 증거부터 없애주면 주겠대. 걱정 하지마. 우리 진짜 거래하려고 한 것도 아니잖아. 다른 방법 찾아보자”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