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뜬’ 아프리카에도 패키지여행이? 김성주 “원주민 만나?”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패키지로 세계 일주 - 뭉쳐야 뜬다' 방송 화면 캡처

JTBC ‘패키지로 세계 일주 – 뭉쳐야 뜬다’ 방송 화면 캡처

JTBC ‘패키지로 세계 일주 – 뭉쳐야 뜬다'(이하 뭉뜬)의 4인방이 아프리카로 패키지여행을 떠난다.

김용만은 9일 방송된 ‘뭉뜬’에서 “아프리카는 처음이지 않냐”며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형돈 역시 “아프리카에서 보는 밤 하늘의 별이 기대된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김성주는 “아프리카에도 패키지여행이 있냐”며 “원주민들도 있을까”라고 물었다. 이에 김용만은 “우리 나라 민속촌과 같다. 원주민들도 다들 연출된 것”이라 답했다.

정형돈도 “샘 오취리가 자기도 아프리카 가면 동물원 가서 동물원 본다더라”이라 거들었다. 안정환도 “아프리카에서도 다들 핸드폰 쓰고 자동차 몰고 다닌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