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수 “박나래와 ‘라스’ 출연 후 ‘박나래 콤플렉스’ 걸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윤정수가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박나래와 함께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후 ‘박나래 콤플렉스’에 걸렸다고 털어놨따.

윤정수는 9일 방송된 ‘비디오스타’에 김숙의 절친한 친구로 등장했다. 그는 “박나래와 MBC ‘라디오스타’에 함께 출연한 후 기가 빨렸다”며 MC 박나래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윤정수는 “당시 파산 후 오랜만에 ‘라디오스타’에 출연하게 된 것이었다. 안 되면 또 1년을 기다려야 했다. 정말 잘해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함께 출연한 박나래의 활약이 이어졌고 윤정수는 낙담했다고.

그는 “당시 친한 PD가 내가 나온 ‘라디오스타’를 보고 ‘오빠 발렸던데’라고 평했다”며 “그 이후 ‘박나래 콤플렉스’가 생겼다. 박나래와 또 함께 ‘라디오스타’에 출연할 기회가 생겨도 나가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