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하, 가수로 인생 2막 시작… ‘사랑중 이별이’ 발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영하/

이영하/

배우 이영하가 가수로써 인생 2막을 연다.

이영하는 지난달 13일 첫 번째 앨범 ‘사랑중 이별이’를 발표하며 가수로 정식 도전했다.

‘사랑중 이별이’는 가장 화려한 스타로 은막을 누빌 때도 언젠가 절정에서 내려와야 하는 운명을 예감하듯, 생의 가장 아름다운 사랑의 순간 이미 이별도 시작된다는 운명적인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이영하의 호소력 있는 목소리와 리듬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 노래다. 그는 자신의 인생 여정을 진솔하고 잔잔하게 담아냈다.

이영하는 “이 노래가 사랑을 갈망하는 이들, 사랑의 환희에 눈물겨워하는 이들, 사랑의 소멸에 눈물 짓는 모든 이들에게 따스한 위로와 희망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랑중 이별이’는 스트라이트 뮤직의 일곱 번째 앨범으로 ‘인생’ 음반을 작사한 이원필이 가사를 쓰고 ‘늪’ ‘아버지’를 만든 이현주가 작곡 및 음악감독으로 참여했다.

음원과 함께 뮤직비디오도 사랑받고 있다. ‘사랑중 이별이’ 뮤직비디오는 이영하가 출연한 영화들과 자신의 성장 스토리가 담긴 사진을 통해 살아온 인생을 그려내 팬들 사이에서 이슈가 되고 있다.

이영하는 1968년 뮤지컬 배우로 데뷔해 1977년까지 극단’광장’에서 연극배우 활동을 했다. 같은해 영화 ‘문’으로 연예계에서 본격적으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1백여편이 넘는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하며 국민배우란 애칭을 얻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