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건축가 조정구, 780회 서울 답사한 ‘대동여서울’ 공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건축가 조정구 대표 / 사진제공=JTBC

건축가 조정구 대표 / 사진제공=JTBC

건축가인 조정구 구가도시건축 대표가 ‘옛것과 새것의 조화’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선다.

오는 10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 (이하 ‘차이나는 클라스’)를 통해서다.

조 대표는 2014년 대한민국 목조건축대전 준공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급변하는 서울의 모습을 기록하며 그 안에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의 형상을 남기고 있는 그는 이날 방송에서 자신의 건축 철학을 설명하고 방청객들의 질문에 답한다.  

최근 녹화에서 조 대표는 2000년부터 시작한 ‘수요답사’를 소개하며 답사 기록으로 만든 자신만의 지도를 공개했다. 지금까지 780회를 거듭한 수요답사의 결과물인 ‘대동여서울’이다.

그는 “직접 다닌 사람만이 알 수 있는 삶의 형상을 담은 지도”라며 “답사를 시작한지 10년 정도 지났을 때는 점점 사라지는 것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이어 “동네가 사라지면 사람도, 그곳의 수백 년의 기억도 사라지는 것”이라며 도시 재생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특히 “여러 사람이 공감하는, 형편에 맞는 동네를 만드는 것이 도시를 살리는 길”이라며 “한 번에 성과를 내려고 하기보다는 ‘과정’에 의미를 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