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아이유·자이언티 선배와 음악 해보고 싶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오마이걸,쇼케이스

걸그룹 오마이걸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로 신세계 메사홀에서 열린 다섯 번째 미니앨범 ‘비밀정원’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요정처럼 등장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오마이걸 멤버들이 같이 음악 협업을 해보고 싶은 뮤지션으로 아이유와 자이언티를 꼽았다.

오마이걸 멤버들은 9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로 신세계 메사홀에서 열린 오마이걸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비밀정원’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승희는 “멤버들이 아이유 선배를 좋아해 함께 협업을 한다면 너무 꿈만 같을 것 같다”며 “정말 하고 싶다”고 밝혔다.

비니는 “아이유 선배님을 말하니까 갑자기 벅찬다”고 덧붙였다.

랩을 맡고 있는 미미는 자이언티를 들었다. 미미는 “힙합과 알앤비 장르를 오마이걸과 자이언티 선배와 소화한다면 색다른 색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비밀정원’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