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X김선호, 정해균 긴급 체포… 부패권력 정조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투깝스'

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월화극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 조정석과 김선호가 부패한 권력의 심장을 정조준하고 있다. 정해균을 검거하며 긴장감을 더했다.

앞서 ‘투깝스’ 에서 마진국(정해균) 서장은 노진만(류태호) 국장과 탁정환(최일화) 검사장 곁에서 권력과 신념의 기로에 서서 갈등했다. 특히 마서장은 차동탁(조정석)에게 스타그룹 조민석(장인섭) 사건을 잘 해결해 보라는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던지며 아군인지 적군인지 알 수 없는 행보를 보였다.

하지만 지난 8일 방송에서는 노국장이 탁검사장의 은밀한 지시에 따라 모든 사건의 근원은 마서장이라고 거짓 진술하며 모든 죄목을 마서장에게 덮어씌웠다. 이에 차동탁과 공수창(김선호)의 공조 수사에는 혼선이 빚어졌다.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서는 마서장이 식구라 칭하던 강력 2팀에게 검거된 것도 모자라 수갑을 차고 연행되고 있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하고 있다. 그가 정말 검은 세력의 핵심이었는지 아니면 아무도 몰랐던 새로운 진실이 밝혀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뿐만 아니라 입을 굳게 다문 마서장의 표정에서는 모든 것을 체념하고 죄를 달게 받겠다는 각오가 느껴지고 있다. 여기에 상사인 그를 체포해 가고 있는 차동탁의 표정에는 씁쓸함이 느껴져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과연 마서장은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된 자신의 현실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또 마서장의 검거가 부패한 권력의 추악한 민낯을 밝히는 단초가 될 수 있을지 이는 9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투깝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