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나 “‘그냥사’, 아프지만 위로받는 따뜻한 작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 출연하는 배우 강한나 / 사진=텐아시아DB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 출연하는 배우 강한나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강한나가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가 전달하려는 메시지를 “위로”라고 말했다. 9일 오후 3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유보라, 연출 김진원)의 기자간담회에서다.

강한나는 붕괴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이들의 삶을 그리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청유건설 대외협력팀 팀장 정유진 역을 맡았다. 당당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건축사이다.

그는 “이 드라마는 크게 ‘아픔’과 ‘위로’를 다루고 있다. 배우들의 감정 역시 그렇다”며 “그러면서도 등장인물들이 서로를 따뜻하게 만들어준다. 직언을 하고 충고를 건네는 장면 역시 서로에게 건네는 위로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보면 아프지만 이상하게 위로를 받는 작품이다. 연기를 했지만 저 역시 드라마를 보면서 치유를 받는 것 같다”고 밝혔다.

강한나는 “유진이란 인물은 지금까지 차갑게 자신을 가뒀는데, 극의 후반에는 감정을 드러내려고 한다”면서 “그냥 살아가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자극을 받고 생각도 달라진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