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진아 “데뷔작으로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만난 건 행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원진아,그냥사랑하는사이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 출연하는 배우 원진아 / 사진=텐아시아DB

“좋은 작품으로 처음 인사를 드리게 돼 행운이라고 생각합니다.”

배우 원진아가 9일 오후 3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유보라, 연출 김진원)의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드라마에 출연한 그는 “감독과 작가, 선배들에게 도움을 받으며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진아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건축가를 꿈꾸는 하문수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매회 연기력에 대한 호평을 받고 있다.

그는 “시청자들도 문수라는 인물에 이입을 하는 것 같다. 배우로서 서정적이고 깊이 있는 작품으로 처음 인사를 드리게 돼 행운”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사실 극중 문수가 명확하게 표현하는 인물이 아니어서 어려움도 있지만 선배들에게 도움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붕괴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다. 원진아 외에도 이준호, 이기우, 강한나, 나문희, 안내상, 윤유선 등이 출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