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재효 “‘마지막 정류장’, 의미있는 첫 솔로곡”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세븐시즌스

/사진=세븐시즌스

블락비 재효가 첫 솔로곡을 공개했다.

재효는 9일 소속사인 세븐시즌스를 통해 “개인적으로도 저의 많은 것들이 담긴 의미 있는 첫 솔로곡”이라며 첫 솔로곡인 ‘마지막 정류장’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이렇게 솔로 곡을 들려드릴 수 있게 되어 너무 기분이 좋다. 좋은 곡이니 많이 들어주세요!”라며 곡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재효의 솔로곡인 ‘마지막 정류장’은 서로를 바래다주며 함께 추억을 쌓았던 둘만의 버스 정류장이 어느새 헤어짐을 앞에 두고 마지막 정류장이 되어 그 정류장을 향해 걸어가고 있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표현했다.

세븐시즌스는 “일본에서 먼저 발매된 이후 국내 팬들의 한국어 버전 발매 요청이 쇄도했던 곡이다. 보컬리스트로서의 재효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재효가 속한 블락비는 지난 8일 리패키지 앨범 ‘리몽타주’를 공개했으며 음악방송을 시작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오는 1월 27~28일에는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 ‘블락비 2018 블락버스터 ’몽타주‘를 연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