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TV’ 슈퍼주니어, 집단 ‘멘붕’에 빠진 사연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 i돌아이어티 ‘슈퍼TV’

사진제공= i돌아이어티 ‘슈퍼TV’

슈퍼주니어가 나영석 PD와 김유곤 CP 등의 ‘팩트 폭력’에 집단 멘붕에 휩싸였다. 이들이 예상치 못한 난관을 이겨내고 XtvN의 대표 예능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을지 궁금증을 한층 높였다.

오는 26일 오후 11시 첫 방송을 앞둔 XtvN ‘슈퍼TV’가 슈퍼주니어의 긴장감 넘치는 2차 PT 현장을 공개했다. 

tvN의 다양한 예능 포맷을 슈퍼주니어만의 기상천외한 아이디어로 비튼 PT 현장에서 먼저 신동은 “’삼시 세끼’ 너무 사치에요~!”라며 용감하게 세끼 해결 비법을 제안했다. 희철은 “안 내면 (감빵에) 들어가기!”라고 외치며 다같이 가위바위보를 하는 등 슈퍼주니어다운 스펙터클한 ‘돌+아이’력을 선보여 웃음을 터뜨리게 했다. 

그러나 이도 잠시 분위기가 반전됐다. 지나치게 자신감이 폭발하는 슈주 멤버들을 보다 못한 tvN 김석현 상무 김유곤CP 나영석 PD 등이 혹평을 쏟아내 멤버들을 아찔하게 한 것. 김유곤 CP가 “본인들만 즐거운 거 같아요”라며 찬물을 끼얹은 데 이어 이기혁 팀장은 “볼 시청자들이 있을까요?”라고 걱정해 멤버들을 멘붕에 빠뜨렸다. 이에 흥분한 멤버들의 모습과 “이렇게 일이 커질지 몰랐어”라며 반성하는 그들의 모습은 앞으로 펼쳐질 ‘슈퍼TV’의 정체에 궁금증을 더했다. 

‘슈퍼TV’는 슈퍼주니어가 세상의 모든 예능 포맷을 ‘슈주만의 예능 공식’을 통해 재탄생시키는 신개념 버라이어티쇼. 이특 희철 예성 신동 은혁 동해 등 멤버들이 자신들의 이름을 걸고 직접 기획하며 XtvN 대표 프로그램을 목표로 한다. 오는 26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