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2’, 지원자 모집 마감… 지난 시즌 대비 4배 ↑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고등래퍼2' 로고 / 사진제공=Mnet

‘고등래퍼2’ 로고 / 사진제공=Mnet

국내 최초 고등학생 랩 배틀 프로그램 Mnet ‘고등래퍼2’ 지원 모집이 마감됐다. 지난 시즌 대비 지원자 수가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등래퍼’는 힙합 열정을 가진 10대의 패기를 담은 새로운 콘셉트와 그 세대를 대변하는 가사 등으로 새로운 힙합 문화를 보여줬다는 평을 얻었다. 또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한 양홍원, 최하민을 비롯 최서현, 김선재, 이지은 등이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실력을 보여줘 화제를 모았다.

이 같은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과 화제성이 새로운 시즌의 지원자 증가로 이어졌다. 이번 ‘고등래퍼2’의 지원 모집 마감 결과 약 8000명이 신청한 것. 지원 가능한 연령을 중학교 3학년(2002년생)까지 확대한 것에 맞춰 1500여명의 예비 고등학생이 참가를 신청했다. 또 붐뱁, 트랩 외에 다양한 랩 스타일로 지원한 고등래퍼들로 성황을 이뤘다. 미국, 일본, 독일 등 해외에서 참가를 신청한 지원자 또한 3배 이상 증가하며 인기가 해외로까지 확대된 모습을 보였다.

‘고등래퍼2’ 제작진은 “예상했던 것보다 많은 10대 래퍼들이 참가 신청을 했다”며 “지원자가 크게 늘어난 만큼 많은 실력자들이 등장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