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너무 다른 두 음악영재 박진우X라파엘의 합동 연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영재발굴단'

사진=SBS ‘영재발굴단’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신년특집 ‘천재, 천재를 만나다’ 프로젝트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지난주 ‘천재, 천재를 만나다!’ 특집에서 11살 첼로 영재 박진우 군이 동생 승우 군과 함께 독일로 향했다. 이들은 클래식의 본고장 독일에서 바이올린 영재 라파엘과 미헬렌 남매를 만났다. 특히 라파엘은 독일 유명 음대를 최연소로 입학하며 독일에서도 손꼽히는 바이올린 영재로 이름을 알렸다. 음악이라는 공통점으로 어우러진 네 명의 아이들이 어떻게 특별한 우정을 쌓아갈지, 그 모습을 담았다.

라파엘의 일상을 들여다보던 중 알게 된 놀라운 사실이 있었다. 하루 8시간 이상을 첼로 연주에 매진하는 ‘연습벌레’ 진우 군과는 달리, 라파엘이 바이올린을 연습하는 시간은 고작 2시간뿐이었다. 오히려 라파엘은 음악에만 몰두하지 않고 일상 속 다양한 경험을 통해 음악적 감성을 키워 그 느낌을 연주할 때 오롯이 살린다고 한다. 그렇게 서로 다른 음악 스타일을 가진 진우 군과 라파엘은 함께 시간을 보내면서 음악에 대한 각자의 생각을 공유하고, 서로에 대해 알아갔다.

친구가 된 진우 군과 라파엘은 특별한 도전을 시작했다. 이들은 소중한 만남을 기념하며 합동 연주를 하기로 한 것이다. 하지만 이틀이라는 짧은 시간 내에 서로 다른 스타일의 연주자가 호흡을 맞춰야 하는 상황 속에서 과연 아이들은 첫 공연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까?

이후 또 다른 배움을 향해 진우 군이 간 곳은 독일의 수도 베를린이다. 진우 군은 베를린 장벽을 거닐면서 벅찬 감정을 느꼈는데, 그 이유는 바로 이곳이 진우 군이 가장 존경하는 거장, 현대 첼로계의 화신 ‘로스트로포비치’가 연주를 했던 곳이기 때문이다. 2007년 작고하기 전까지 음악과 자유의 대변자로서 열정적으로 활동했던 거장 로스트로포비치가 그러했듯 평화를 기원하는 베를린 장벽의 메시지들을 보며 진우 군이 또다시 즉흥 연주에 나섰다. 우리나라의 통일을 바라며 연주한 ‘홀로 아리랑’과 ‘임진강’. 열 살 소년의 순수한 마음이 담긴 첼로 선율이 베를린 장벽을 타고 울려 퍼지며 보는 이들을 감동시켰다.

‘영재발굴단’은 오는 10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