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윤정수 “김숙 위해서 거금도 빌려줄 수 있어” 폭탄 발언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윤정수가 김숙의 절친으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등장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 ‘내친소 특집! 인맥 탕진잼~ 탕진잼~’편에서는 MC들과의 절친 케미를 보여줄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 강성훈 윤정수 강균성 한재석이 출연한다. 네 명의 게스트들은 ‘썸’과 ‘쌈’ 사이를 넘나들며 역대 최고의 폭로전과 환상의 호흡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날 윤정수는 과거 “박나래 씨한테 심하게 기를 빨려본 적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과거 ‘라디오스타’ 출연 당시 파산 후 재기의 발판으로 삼을 수 있는 기회로 여겼지만 당시 ‘라디오스타’에서 활약한 박나래 탓에 자신의 분량이 극도로 적어졌던 것.

이후 한 번 더 ‘라디오스타’ 섭외가 들어왔으나 게스트 출연자 라인업에 박나래가 있는 것을 듣고 “스케줄이 없는데 있다고 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그 자리를 대신한 양세형이 그 후로 승승장구하자 윤정수는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뿐만 아니라 윤정수는 가상결혼 종료 후 예능 토크쇼에서 4개월 만에 재회한 김숙에게 “그녀를 위해서라면 5천만 원을 빌려줄 수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심지어 “현금은 없지만 집 보증금을 빼서라도 빌려주겠다”라고 답했다. 김숙 역시“윤정수의 집 보증금이라면 1억 5천만 원까지 빌려줄 수 있다”고 답해 특급 우정을 과시했다.

또 윤정수는 비디오스타 쌍둥이 박나래와 김숙 중에 “김숙이 훨씬 예쁘다”라고 말해 전 부인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덧붙여 “김숙 씨 얼굴이 오밀조밀 구조가 잘 잡혀있다” “예쁜 얼굴이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다시 만난 쇼윈도 부부 김숙과 윤정수는 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만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