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이번엔 영국이다…  사상 최고령자 친구 등장 예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를 통해 제임스 후퍼의 친구들이 한국으로 첫 여행을 온다.

오는 1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영국 친구들이 한국으로 첫 방문하게 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신사의 나라 영국에서 온 모험가 제임스 후퍼의 세 친구가 한국으로 온다. 영국 3인방은 모험가 친구답게 흥미롭고고 탐험적인 여행 계획을 밝혔고 기대와 설렘 가득한 모습으로 낯선 나라 한국에서의 여행을 시작했다. 

특히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상 최고령자 친구가 한국을 방문한다고 알려져 기대를 모았다. 그에 대해 제임스는 “친구이기도 하고 저의 두 번째 아버지예요”라고 소개했다. 뿐만 아니라 최고령자 친구는 “저는 늙어가고 있지만 그에 맞서 싸우고 싶어요” “제 머릿속에 저는 아직 21살이에요”라고 말해 그가 이번 여행에서 어떤 활약을 할지 궁금증을 더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